MUSINSA

추천 검색어
추천 브랜드
추천 카테고리
용도 카테고리
추천 상품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
medium detail view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여유 있는 실루엣의 블랙 로브 코트 OVERSIZE HAPPENIG 248,000원, 톤다운된 블루 컬러가 인상적인 스웨이드 셔츠 DRUG WITHOUT SIDE EFFECT 59,000원, 아이보리 컬러의 터틀넥 니트 FILLUMINATE 39,000원, 깔끔하게 떨어지는 슬랙스 MONO SEWING 75,000원, 스웨이드 소재의 올드스쿨 VANS 85,000원, 라임 컬러로 포인트를 준 머플러 DBYDGNAK 53,000원.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클래식한 무드의 체크 더블 코트 ADD 240,000원, ‘M’로고 패치로 포인트를 준 니트 MSK2ND 199,000원, 네크 라인에 브랜드 로고를 새긴 터틀넥 티셔츠 13MONTH 69,000원, 고급스러운 버건디 컬러가 돋보이는 팬츠 MONO SEWING 75,000원, 스웨이드 소재로 만든 블랙 부츠 VIVASTUDIO 248,000원.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베이지 컬러의 캐시미어 싱글 코트 INSILENCE 248,000원, 소매 부분에 배색 디테일을 더한 브이넥 니트 MSK2ND 159,000원, 이중 소매로 유니크한 느낌을 자아내는 스트라이프 셔츠 NOHANT 198,000원, 스탠다드 핏의 데님 팬츠 THISISNEVERTHAT 89,000원, 클래식한 러닝화 ADIDAS 169,000원.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보아퍼로 포인트를 준 무톤 재킷 SAINTPAIN 108,000원, 독특한 체크 패턴이 인상적인 코듀로이 후디 AJO AJOBYAJO 118,000원, 와이드한 핏의 슬랙스 NOHANT 248,000원, 체커보드 패턴을 입힌 슬립온 VANS 54,000원, 체인 디테일이 포인트인 체크 볼캡 SSY 39,000원.

  •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

New start of BIL

김상빈의 새로운 시작 


에디터 : 조세희 ㅣ 포토그래퍼 : 이환욱 ㅣ 헤어 : 이보람 ㅣ 메이크업 : 최희선 ㅣ 어시스턴트 : 이화진 ㅣ 디자이너 : 조윤서


가수가 되겠다는 꿈 하나만으로 상경한 부산 소년 김상빈은 막막한 연습생 생활에 마침표를 찍기 위해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참가했다. 아쉽게도 데뷔의 관문을 통과하지는 못했지만, 개인 연습생이었던 그에게는 많은 변화가 생겼다. 든든한 소속사가 생겼고, ‘빌(BIL)’이라는 새 이름도 얻었다. 그리고 마침내 꿈에 그리던 데뷔 앨범 공개를 앞두고 있다. 새로운 시작을 앞둔 그를 만나 첫 앨범과 <프로듀스 101 시즌2>에 대한 뒷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담담하지만 대담하게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힌 그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보자.


무신사(이하 ‘무’) <프로듀스 101>을 통해서는 동글동글한 인상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 보니 그렇지 않다. 살이 많이 빠진 것 같다. 

김상빈(이하 ‘빌’) 하하. 다행이다. 데뷔를 앞두고 열심히 다이어트 중이다. 운동도 하고 식단 조절도 하고 있다. 



올해는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참가할 때까지만 해도, 개인 연습생이었다. 그런데 계절이 두 번 바뀐 지금은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 요즘 기분이 어떤가? 

이상하게 데뷔한다는 기분이 안 든다. 연습생 때는 데뷔를 하면 기분이 붕붕 뜨고 엄청 신날 줄 알았는데 막상 데뷔를 앞두니까 그렇진 않다. 오히려 더 차분해졌다. 너무 실감 나지 않는 일이라 그런 것 같다. 



본명이 김상빈인데, 새로운 이름 ‘빌(BIL)’이라는 예명으로 데뷔를 한다. 이름을 바꾼 이유가 따로 있는가?

예전부터 예명을 써야겠단 생각은 계속 가지고 있었다. 이번에 새롭게 소속사를 만나고 앨범을 준비하면서 예명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회사 직원분들과 고민하다가 탄생한 이름이다. 



이름의 마지막 자는 ‘빈’인데, 새 이름은 ‘빌’이라 뜻이 참 궁금했다. 어떤 뜻이 담겼는지 이야기해달라. 

이름의 마지막 자인 ‘빈’을 한 줄로 나열하면 ‘ㅂㅣㄴ’ 이다. 여기서 ‘ㅣ’자가 알파벳 ‘i’, ‘ㄴ’이 ‘L’처럼 보인다. 그래서 ‘빌’이 어떠냐는 의견이 나와 정하게 되었다. 거창한 뜻이 담긴 이름은 아니지만, 단순하고 직관적이라 마음에 든다. 



데뷔 앨범에 대해 이야기해달라. 

데뷔 앨범은 싱글 형태로 만날 수 있다. 아티스트로서의 첫 시작이 되는 앨범이라 나를 닮은 노래를 만들었다. 경쾌하고 밝은 곡이라 가볍게 듣기 좋을 것이다. 작사,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까지 다 참여해서 더욱 의미 있는 노래다. 장르를 콕 찝어 말할 수 없지만, 랩도 하고 노래도 한다. 춤은 리듬 타기 정도? 12월 12일에 공식 발매되니, 꼭 한번은 들어봐 주셨으면 좋겠다.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랩, 노래, 춤 세 가지 모두 잘하니 아이돌 랩퍼로 데뷔하지 않을까 했는데, 예상을 깨는 행보다.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한 번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그런데 이런 관심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란 걸 잘 알고 있다. 대중들의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는 것은 너무나 감사한 일이다. 하지만 인기에 치중하기보다는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또 잘 해내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었다. 가늘고 길게 가는? (웃음) 좋은 음악으로 오랫동안 사랑받고 싶다. 



데뷔 직전인 요즘 일과는 어떻게 보내는가? 

싱글 앨범에는 한 곡만이 수록되어 있지만, 미공개 곡들을 공연에서 선보일 예정이라 열심히 연습 중이다. 하루의 시작이 조금 애매하다. 아침에 잠을 자기 때문이다. 밤새 작업실에서 작업하고 아침에 잠깐 집에서 자고 오전에 운동을 한다. 그리고 또 작업실에 간다. 이 생활의 연속이다. 



잠자는 시간이 터무니없이 적어 보인다. 

<프로듀서 101 시즌2>를 하면서 잠에 대해선 해탈한 것 같다. 촬영 기간에 워낙 혹독하게 잠도 못 자고 연습하고 촬영했더니, 이제는 잠을 못 자서 힘들진 않다. 사실 요즘 가장 힘든 건 다이어트다. 퍼스널 트레이닝 중인데 너무 힘들다. 



스스로도 혹독했다 말하는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참가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고향이 부산이다. 그런데 아이돌이 되려면 우선은 서울로 올라와야겠단 생각을 했다. 엔터테인먼트 회사와 방송국들은 다 서울에 있으니까. 서울에서 3년 정도 연습생 생활을 했는데, 너무 막막하더라. 고민이 많았던 차에, 아무것도 안 하고 고향으로 내려가기보다는 마무리를 지어보고 싶었다. 그래서 <프로듀스 101>에 참가하게 되었다. 



3년 동안의 연습생 생활이라. 수입도 보장된 미래도 없어 힘들었을 것 같다.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다. 여름에는 시원한 곳에서 잤고, 겨울에는 따뜻한 곳에서 잤다. 겨울에 길바닥에서 안 자는게 어딘가. 다만, 먹고 싶은 걸 맘대로 못 먹긴 했다. (웃음) 



낙천적인 성격인 것 같다. 그렇다면 가수의 꿈은 언제부터 가졌는가? 

열입곱 살 때부터 조금씩 가수의 꿈을 키워나갔다.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춤도 추고 노래도 하고 랩도 했다. 어떻게 하면 가수가 되는지 방법을 모르니까 일단 실용음악학원에 다녔다. 막상 학원에 다녀보니, 이건 누가 가르치고 해서 될 일이 아니란 판단이 섰다. 그 뒤로는 무조건 연습이 답이란 생각으로 랩, 노래, 춤 가리지 않고 죽도록 연습했다.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의 길을 택한 김상빈

평소에 어떤 노래를 즐겨 듣는지 궁금하다. 

예전에는 무작정 빌보드 차트 100을 들었다. 다양한 노래를 접하면서 내가 좋아하는 그리고 잘할 수 있는 음악을 찾아갔다. 그렇게 음악적 견문을 넓혀갔고, 취향이 조금 더 또렷해졌다. 요즘에는 DPR 라이브(DPR LIVE), 그루비룸(Groovy Room)의 노래를 많이 듣는다. 특히, DPR 라이브는 몇 년 전만 해도 그렇게 유명하지는 않았지만, 지금은 굉장히 ‘핫’한 뮤지션이 되었다. 꾸준히 작업한 결과물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좋아하면서 존경하는 뮤지션이다. 

 


노래를 하고 듣는 건 당연히 좋아할 테니, 이외에 다른 취미나 스트레스 푸는 방법을 알려달라. 

일단 스포츠나 게임을 좋아하지 않는다. 친구들을 만나면 영화 보고, 밥 먹고, 카페에 간다. 말하고 보니 너무 데이트 코스 같다(웃음). 혼자 있을 땐 무조건 가만히 있는 게 좋다. 가만히 누워서 영화를 보거나 가사를 끄적인다. 그 시간이 평화롭고 좋다. 



앞으로 어떤 뮤지션으로 대중들에게 남고 싶은가? 

오래 들어도 질리지 않는 노래를 하는, 그런 노래를 만드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 아직 부족하고 서툴지만, 꾸준히 차근차근 성장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다. 그러니 앞으로 ‘빌’이라는 아티스트를 계속해서 눈여겨봐 주셨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12월 12일 화요일, 처음으로 세상에 공개되는 빌의 노래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관련 링크 : 


무신사 아우터 페스티벌

store.musinsa.com/app/campaign/main/34

패션 웹진이자 셀렉트숍인 무신사는 스트릿, 어반, 스포츠, 디자이너 브랜드의 다양한 정보 및 상품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www.musinsa.com
Event 이벤트
40건 기사 선택된 옵션 [문수권세컨X]